미국, 영국 등 선진국에서 이미 활성화된 P2P대출은 현재 국내에서는 별도의 금융업권으로 분류되지 않아, 대부업법에 준한 규제를 준수하고 있습니다. 2017년 8월 개정된 대부업법 시행령에 따라 ‘온라인 대출정보 연계 대부업자’로 정의된 ‘P2P연계 대부업자’의 금융위 등록이 의무화되었으며, 렌딧이 금융위에 최초로 등록되었습니다.

대부업권의 대출정보에 대해서는 신용정보법을 준수하도록 하고 있으며, 신용정보의 정확성과 최신성 유지를 위해서 대출자의 신용정보를 종합신용정보집중기관(한국신용정보원)에 집중하도록 규제하고 있습니다. 렌딧은 금융위 등록 이후 대출 심사모형 및 리스크 관리 프로세스를 통해 안정적인 운영을 해왔으며, 2018년 8월부터 한국신용정보원에 대출 정보공유를 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타 금융사에 대출 고객의 정보가 공유되어 대출심사 평가에 반영될 수 있습니다. 또한, 연체 시에는 대부업 연체 이력으로 기록되어 신용등급이 하락할 수 있으니 유의하셔야 합니다.

답변을 찾으셨나요?